[2020 국감] 이만희 의원 "NH농협 여직원 임원 승진 하늘의 별따기"


"여성 비율 높은 금융계열사도 마찬가지…농협은행 여성 임원 1명, 생·손보는 전무"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이만희 의원은 NH농협 소속 여직원이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라며 여성인력의 육성과 고용안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6일 국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당연직 3명과 조합장 이사 18명, 사외이사 7명 등 28명의 농협중앙회 이사 중에서 여성 이사는 현재 사외 이사 단 2명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집행간부(상무)의 경우 중앙회 상무급 이상 중에서 여성 상무가 임명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농협 계열사 중 비교적 여성이 비율이 높은 금융관련 회사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금융지주는 M급(부장) 이상 13명 중 여성은 한 명도 없으며, 농협은행은 임원급(상무) 이상 간부가 지난 2018년 16명에서 24명으로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임원은 동일하게 1명 뿐이다.

NH농협은행의 경우 4급과 5급의 여성직원 비율은 각각 55.1%와 50.8%를 차지했지만 직급이 올라갈수록 비율이 낮아지는 전형적인 상후하박의 인사체계를 가지고 있다. 비정규직 비율도 2년 전 75%에서 현재 74%로 큰 변화가 없는 실정이다.

금융지주 계열사 중 NH농협은행 다음으로 규모가 큰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은 여성임원이 4년전이나 현재나 단 1명도 없는 상황이다.

이만희 의원은 “일과 가정의 양립이 아직까지는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한국적 상황에서 여성인력에 대한 배려는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또 많은 여직원들에게도 큰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농협중앙회가 여성인력의 육성 그리고 고용안정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실질적인 개선책이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허재영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