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럼 2020] 이병희 쿠팡 부사장 "지속가능 혁신 상생으로부터"


로켓배송 통해 소상공인 '로켓성장' 이끌 것…판로 확대·지역경제 부흥 촉진 시너지 창출

이병희 쿠팡 리테일부문 대표(부사장)은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한 쿠팡의 '지속 가능한 혁신'에 대해 강연한다. [그래픽=조은수 디자인팀 기자]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유통의 근본을 바꿔 놨다. 대형마트의 자리를 이커머스가 파고들고 있고, 이는 '디지털 전환'이라는 또 다른 기회로 변화하고 있다.

유통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있는 선두주자는 쿠팡이다. 쿠팡은 '로켓배송'을 새로운 시장의 '표준'으로 자리잡게 했고, 이전까지 없었던 형태의 상거래를 창조해냈다. 또 주문하면 다음날에 배송오는 '특별함'을 '당연한 상식'으로 자리잡게 했다.

쿠팡 리테일부문을 이끌고 있는 이병희 부사장는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리테일산업의 지속가능한 혁신전략에 대한 강연을 펼친다.

이 부사장은 로켓배송의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성장과 혁신을 주도해 온 유통 전문가다. 고려대 화학과를 졸업했으며 애경그룹과 CJ제일제당을 거쳐 지난 2014년 쿠팡에 합류했다. 이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한 '유통 판 바꾸기'의 선봉에서 오늘도 쿠팡을 이끌고 있다.

이병희 쿠팡 리테일부문 대표. [사진=쿠팡]

이날 이 부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리테일산업 대전환, 지속 가능한 혁신전략을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통해 찾는다'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지속가능한 성장의 원동력을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상생으로 정의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쿠팡만의 다양한 사례 및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실제 지난 2분기 쿠팡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4%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생 전략을 뒷받침하기 위한 다양한 방면의 혁신도 소개할 예정이다. 전국을 '로켓배송 생활권'으로 만들기 위한 공격적 투자 지속 방침은 물론, 'IT기업'인 쿠팡만이 할 수 있는 인공지능 혁신, 지속적 상생을 위한 고용 확대 등의 구상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에도 쿠팡이 꿈꾸고 있는 ▲쿠팡을 통해 전국 고객과 상인 연결 ▲디지털을 통한 소상공인 판로 확대 ▲디지털과 지역경제 부흥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실현시키기 위한 다양한 전략적 시도도 함께 살펴볼 예정이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