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킨텍스 방문해 마이스 산업 지원방안 논의


[아이뉴스 24 김한수 기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수원7)이 코로나19로 극심한 타격을 입은 마이스 업계에 대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고양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 사업현장'을 방문하는 등 '5차 찾아가는 현장도의회'를 실시했다.

'킨텍스 제3전시장'은 경기도의회가 '정책공약'으로 추진 중인 주요 SOC사업으로, 국내 최대 '글로벌 마이스 산업 허브' 조성을 목표로 내년 중 착공에 들어가 2024년 개장할 예정이다.

장현국 의장 킨텍스 제3시장 건립 사업현장 방문 [사진 = 경기도의회]

이날 '찾아가는 현장도의회'에는 문경희 부의장(더민주, 남양주2)을 비롯해 지역구 의원인 김달수(더민주, 고양10)·고은정(더민주, 고양9)·남운선(더민주, 고양1) 의원과 최문환 의회사무처장 등이 동행했다.

장현국 의장과 의원들은 먼저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와 함께 기존 전시장과 제3전시장 건립 예정지를 둘러보며 마이스 산업의 위기를 타파하고, 전시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3전시장의 건립을 원활히 추진해야 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국내 마이스 산업의 피해상황을 공유하고,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와 관련, 킨텍스는 최근 전국 전시컨벤션센터 중 최초로 '상설 온라인 화상 상담장'을 설치하는 등 비대면 행사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자구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현국 의장 킨텍스 제3시장 건립 사업현장 방문 [사진 = 경기도의회]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는 "정부의 집합금지명령 이후 전시·컨벤션 등의 행사가 대부분 축소·연기되는 상황에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킨텍스는 집합금지명령 기간 모든 위약금을 면제하고, 비대면 행사에 대해서도 구상하는 등 공생경영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상황을 잘 이겨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장현국 의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마이스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선 장기적 대책마련이 필요하며, 킨텍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킨텍스 제3전시장을 차질 없이 건립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도 많은 관심을 갖고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장현국 의장 등은 이날 제5차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에서 수렴한 건의사항을 경기도청 담당부서에 전달하고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제10대 경기도의회는 의원들의 선거공약을 정책화 해 집행부에 제시하고 사업예산을 반영하는 형태의 '정책공약'을 실시 중으로, 개원 직후 '킨텍스 제3전시장 추진'을 김달수·고은정 의원의 정책공약으로 마련하는 등 전시 인프라 확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은 지난 1월 기획재정부에서 진행한 예비타당성을 통과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건립단을 구성하는 등 공사를 앞두고 있다.

김한수 기자 Kh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