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럼 2020] 코로나19로 확 바뀐 '집'…류혜정 LG 전무, 스마트홈 강연


디지털 전환 속 코로나19로 '스마트홈' 활용도 높아져…성장세 가속화

류혜정 LG전자 CTO부문 DX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테크놀로지)센터 전무는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홈서비스의 다양한 활용 방안과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홈 라이프'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그래픽=조은수 디자인팀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집의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집에 머무는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이 사무실, 학교, 학원, 헬스장 등 모든 공간을 대체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으로 활발해진 '스마트홈'의 성장세가 더욱 가속화되는 추세다. 스마트홈은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까.

류혜정 LG전자 CTO부문 DX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테크놀로지)센터 전무는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홈서비스의 다양한 활용 방안과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홈 라이프'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스마트홈은 가정 내 가전제품과 보안기기, 조명 등 다양한 장치를 인터넷으로 연결해 제어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스마트폰이나 인공지능(AI) 스피커가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집 안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결하고, 자동으로 작동하거나 원격 조종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류 전무는 현재 LG전자의 대표 스마트홈 서비스인 '씽큐(ThinQ)' 앱 총괄과 DXT 조직에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어 생활에 밀접한 기술들을 알기 쉽게 설명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류 전무는 스마트홈의 활용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스마트홈은 단순히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예측을 통해 고장 발생 전 가전제품을 미리 관리하고, 제품 설치부터 사용 중 발생하는 궁금증 등을 바로 해결하는 등 다양한 사례가 소개될 것으로 보인다.

또 류 전무는 LG전자 가전 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가전제품 사용 패턴 변화도 짚어볼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전제품을 어떻게,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본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