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럼 2020] '휴보 아버지' 오준호 교수, 로봇의 혁신 조명


'아이포럼 2020', 이달 15일 개최…'디지털 전환'에 따른 로봇 전망은

오 교수는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로봇의 활용 방안과 현재 사용되고 있는 로봇들을 통해 응용사례별 기술적 도전 및 전망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그래픽=조은수 디자인팀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로봇 관련 기술이 발달하면서 최근 배달 로봇, 서빙 로봇, 청소 로봇 등 다양한 방식으로 로봇이 활용되고 있다. 인간과 유사한 모습을 갖춘 '휴머노이드' 로봇도 등장했다.

로봇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이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세계적 로봇 권위자인 오준호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석좌교수는 로봇에 대해 어떤 전망을 내놓을까.

오 교수는 오는 15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개최되는 '아이포럼 2020'에서 로봇의 활용 방안과 현재 사용되고 있는 로봇들을 통해 응용사례별 기술적 도전 및 전망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오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4년 국내 최초 인간형 로봇 '휴보'를 개발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2015년 미국 국방성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주최한 재난대응 로봇 경진대회에서 1위에 오르는 쾌거를 거뒀다. 또 2017년 12월에는 오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탑승형 로봇 FX-2가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기도 했다.

오 교수는 이번 포럼에서 스마트 팩토리, 노동의 대체, 사회형 로봇, 전문가 로봇 등 로봇의 활용 방안에 대해 소개할 계획이다. 현재 로봇 기술은 어디까지 왔는지, 향후 로봇은 어떤 식으로 발전해 나갈지 등 미래 기술에 대해 살필 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산업 현장에는 근로자와 협업해 자동화된 공정을 만드는 협동로봇까지 개발된 상태다. 향후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스마트센서 등을 활용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지능형 로봇도 등장할 전망이다.

또 로봇은 전통적인 노동기피산업이나 노동 강도가 높은 분야에 투입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기피되고 있는 대면 서비스를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사회형 로봇과 수술·재활 분야에서 활용되는 전문가로봇 등 활용 범위도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로봇이 인간생활에 생존하며 우리에게 유익한 일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기술적 도전이 남아 있다. 오 교수는 AI, 화상, 음성인식, 통신, 제어, 로봇기구 및 체계, 구동장치, 감속장치 등 로봇 발전을 위한 다양한 기술도 짚어볼 예정이다. 또 이미 사용되고 있는 로봇을 통해 응용사례별 기술적 도전과 전망도 살필 계획이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