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계 "韓·日 기업인 입국제한 완화 환영"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이달 8일부터 시행…경제단체 일제히 환영

[사진=외교부]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이달 8일부터 양국 기업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합의하자 경영계가 일제히 환영을 표하고 나섰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일 양국은 일본 기업 취업 내정자를 포함한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에 합의하고 이를 오는 8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초 일본이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한 지 약 7개월 만이다.

이번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는 '비즈니스 트랙' 및 '레지던스 트랙'으로 구분된다. 비즈니스 트랙은 주로 단기 출장자에 적용되며, 추가적인 방역절차준수 시 일본 입국 후 격리조치 없이 경제활동이 가능하다. 레지던스 트랙은 주로 장기 체류자에 적용되며, 일본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하면 된다.

국내 기업인들은 이번 합의를 통해 '비즈니스 트랙' 제도를 이용, 한·일 양국 간 합의된 특별 방역절차를 준수하면 일본 입국 후 격리조치 없이 경제활동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비즈니스 트랙을 이용할 수 있는 기업인은 ▲단기 출장자 ▲장기 체류자격 대상자(경영·관리, 기업 내 전근, 기술·인문지식·국제업무, 간호, 고도전문직, 기능실습, 특정기능, 특정활동) ▲외교·공무 등에 해당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합의를 통해 우리나라의 제3위 교역대상국이자 제2위 인적교류대상국인 일본과 기업인을 시작으로 인적교류가 본격 재개될 예정"이라며 "우리 정부는 우리 기업인들의 한·일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발맞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등 경영계는 나란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전경련은 논평을 통해 "한일 양국정부가 이달 8일부터 기업인에 대한 상호 입국제한을 완화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이번 합의는 그간 기업인의 일본 경제활동에서 가장 큰 애로였던 양국 간 입국제한을 다소나마 완화하는 조치로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양국 기업인 간 교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 정부는 이번 조치를 계기로 경제협력 전반에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며 "경제계도 철저한 방역 조치의 기반 위에서 양국 간 경제협력 활성화 및 경제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관계자도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 등으로 경제교류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번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합의'가 향후 한일 양국의 경제협력을 재차 확대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총 측은 "특히 코로나19 쇼크로 인해 역내 경제협력이 강화되는 움직임도 나타나는 만큼, 글로벌밸류체인의 핵심 국가인 한일 양국 간의 협력 확대로 동북아 경제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아주협력팀장은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되는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조치가 코로나19로 애로를 겪었던 한일 양국간 경제교류를 이어가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필수 인력의 국가간 이동제약으로 경영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다른 국가로도 확대될 수 있도록 관계당국간 지속적인 협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나리 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