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韓 기업 6대 신산업 R&D 투자비중, 글로벌 3분의 1 수준"


한경연, 글로벌 신산업 R&D 비교…"신산업별 R&D투자 100위 內 韓 기업 13개뿐"

[자료=한경연]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국내 기업의 제약, 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 연구개발(R&D) 투자가 글로벌 기업보다 크게 부진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6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지난해 국내와 글로벌 R&D 투자 500대 기업을 산업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대 신산업 분야에서 국내 기업의 R&D 집중도(매출액 대비 R&D 투자금액)는 4.1%로, 글로벌 기업(12.0%)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6대 신산업은 ▲제약·바이오·생명과학, ▲헬스케어 ▲정보기술(IT) 서비스·소프트웨어 ▲인터넷·전자상거래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통신서비스를 일컫는다.

부문별로는 6대 신산업 분야 모두에서 R&D 집중도가 글로벌 기업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IT서비스·소프트웨어(1.3%), 인터넷·전자상거래(1.2%) 기업의 R&D 집중도는 1% 수준에 불과해 10% 수준인 글로벌 기업(IT서비스·소프트웨어 12.5%, 인터넷·전자상거래 11.6%)과 큰 격차를 보였다.

국내 기업의 신산업 R&D 투자액 절대규모를 글로벌 기업과 비교했을 때는 격차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 분야 R&D 투자 1위를 달성했던 한미약품의 투자액은 1억7천만 달러로, 세계 1위 기업인 로슈 투자액(131억9천만 달러)의 1.3%에 불과했다. 국내 IT서비스 분야 1위 기업인 삼성 SDS의 투자액도 6천만 달러로, 세계 1위인 마이크로소프트(180억 달러) 투자금액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글로벌 500대 기업의 6대 신산업 평균 R&D 투자규모도 기업당 24억7천만달러로, 국내 500대 기업 평균(2천500만 달러)의 100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6대 신산업 분야별 글로벌 R&D 투자 100대 기업에 속하는 국내 기업도 13개사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6개 분야 중 제약·바이오·생명과학, 헬스케어, IT서비스·소프트웨어 등 3개 분야에서는 R&D 100대 기업 중 국내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나아가 국내 신산업 R&D투자는 글로벌 기업뿐만 아니라 국내 전통 산업에도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500대 기업의 전체 R&D투자에서 6대 신산업 R&D 비중은 8.0%였다.

반면 글로벌 500대 기업의 신산업 R&D투자 비중은 전체의 41.0%에 달했다. 주요국별 R&D투자 500대 기업을 기준으로 봤을 때, 미국은 6대 신산업 R&D투자 비중이 60.9%로, 오히려 전통산업보다 신산업 R&D 투자규모가 1.5배 많았다. 일본과 중국도 6대 신산업 R&D투자가 500대 기업 전체의 각 21.8%, 19.1%를 차지하며 국내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와 관련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한국은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등 서비스업 비중이 큰 신산업 분야에서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규제 완화, 세제 지원 등 기업 R&D 투자환경 개선을 통해 미래 주요 먹거리가 될 신산업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나리 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