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로 1위…화웨이와 격차 벌려


삼성, 4월 저점 이후 판매량 꾸준히 증가…화웨이 점유율 격차 6% 포인트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별 보고서인 마켓 펄스에 따르면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22%로 1위에 올랐다.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2%로 1위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지난 4월 저점을 찍었지만, 이후 회복세를 이어가며 화웨이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게 됐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별 보고서인 마켓 펄스에 따르면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22%로 1위에 올랐다. 2위인 화웨이(16%)와는 6% 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인도의 락다운 조치로 판매량 저점을 찍으며 화웨이에게 1위 자리를 빼앗긴 바 있다. 4월 기준 점유율은 화웨이 21%, 삼성전자 20%였다. 하지만 인도 시장이 점차 회복함에 따라 1위 자리를 재탈환했고, 격차도 서서히 늘려가는 모습이다.

특히 미국 제재로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은 향후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8월 스마트폰 시장에서 3위는 애플(12%)이 차지했다. 이어 샤오미는 11% 점유율로 애플을 바짝 추격했다. 애플과 샤오미의 점유율 격차는 지난 4월 4% 포인트에서 1% 포인트로 줄었다.

애플은 신제품 출시 전 비수기이지만, 통신사를 비롯한 주요 유통 채널에서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점유율 감소를 방어했다. 샤오미는 화웨이가 강세를 보이는 유럽 시장 등에서 점유율을 큰 폭 확대하고 있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 제재는 스마트폰 시장의 브랜드별 점유율을 크게 변동시킬 수 있는 강력한 요인이 되고 있다"며 "특히 유럽 시장에서 다양한 가격대에서 화웨이와 경쟁하던 삼성의 경우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