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랭킹뉴스' 폐지…뉴스 줄 세우기 없앤다


"새로운 추천 모델 도입으로 다양한 기사 소비 도울 것"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네이버가 많이 본 기사를 순서대로 띄우는 '랭킹뉴스'를 폐지한다. 대신 언론사 및 기자별 구독 시스템을 강화하고, 새로운 추천 모델을 도입한다.

네이버는 23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기사 소비가 다양해지고 구독 언론사별 소비가 두드러져 오는 10월 중 전체 기사에 대한 섹션별, 연령별 랭킹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재 정치·경제·사회 등 섹션별 '많이 본 뉴스' 자리에는 각 언론사 별로 가장 많이 본 뉴스가 뜬다. 또 기사 본문 하단에 노출되던 '언론사 전체 랭킹 뉴스' 대신 새로운 추천 모델을 도입해 이용자들이 다양한 기사를 추가로 소비할 수 있도록 한다.

네이버가 뉴스 전체 랭킹을 폐지하고, 언론사별 뉴스 순위를 강화한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 있는, 그 기사를 본 사람이 많이 본, 그리고 현재 인기 있는 기사를 고루 반영해 더 다양한 뉴스를 접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말햇다.

네이버는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자 및 연재 기사를 'MY뉴스판'에서 '언론사편집판'으로 옮긴다. 이에 따라 언론사편집판에선 이용자가 구독하는 언론사와 기자, 연재물을 볼 수 있으며, MY뉴스판은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추천 뉴스를 제공한다.

오는 10월엔 기자 페이지도 개선한다.

네이버는 "개개인의 전문성을 알릴 수 있도록 기자 본인이 직접 기자 페이지의 프로필 타입을 선택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며 "기자 페이지를 통해 본인이 주요 기사를 직접 선정하고, 독자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