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자율주행로봇 실증…센티미터 단위 정밀주행


충남 서산 현대오일뱅크 공장 부지 내 주요 설비 점검 시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실외 5G 기반 자율주행로봇 실증에 나섰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자율주행 로봇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현대오일뱅크 충청남도 서산 공장에서 5G망을 활용한 실외 자율주행로봇을 실증했다고 18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원격조작 없는 자율주행으로 목적지까지 이동 ▲주행시 차선인식 ▲장애물 감지 ▲열화상 카메라 기반 설비 온도 모니터링 및 실시간 원격관제 등을 실증했다.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로봇이 현대오일뱅크 충남 서산 공장의 시설을 순찰하고 있는 모습 [LGU+]

5G 자율주행로봇은 LG유플러스의 5G 통신과 실시간 고정밀 측위(RTK) 기술을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로봇에 접목해 이뤄졌다. 이번 시연에서는 자율주행로봇이 10cm 오차 이내로 자율주행하는 데 성공하며, '센티미터(cm)' 단위의 정교한 주행이 가능했다.

고정밀 측위 기술은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의 오차를 기준국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위도, 경도, 고도 등 절대 위치 값을 알고 있는 기준국에서 관측된 위치와의 오차를 비교해 보정정보를 생성하고, 이를 로봇으로 전달한다. 로봇은 5G 통신으로 지연 없이 보정정보를 전달받아 목표구역을 정확하게 순찰할 수 있다.

이번 시연에서는 5G 자율주행로봇의 정밀한 운행을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카메라도 탑재했다. 다수의 차량이 함께 운행하는 정유 공장에서는 정확한 차선 인식이 중요하다. 고도화된 영상인식 기술로 시연하는 동안 한 번도 차선을 이탈하지 않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장애물 감지 시 서행 및 정지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자율주행의 안전성도 강조했다.

정유 공장에 특화된 순찰 기능도 선보였다.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한 5G 자율주행로봇은 지정된 고온 시설 위치에 도착하면, 운행을 멈추고 시설의 온도를 탐지했다. 원격 관제실에서는 5G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로봇이 전송하는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과 유해가스감지 IoT센서를 탑재하는 등 정유사 특화 기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통제되지 않은 교통 환경에서 공장내 다른 일반 차량들과 함께 운행하는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상무는 "고온 시설이 다수 존재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유 업계에서는 24시간 순찰 가능한 자율주행 로봇이 핵심 설비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