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 인기 지속"


서비스 1주년 앞둔 가운데 韓 제외 아시아에서 400만건 다운로드

[자료=선데이토즈 ]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선데이토즈가 모바일 퍼즐 게임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의 서비스 1주년을 앞두고 주요 성과를 18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은 일본, 대만 등에서 인기 1위에 오르며 선데이토즈에 첫 해외 시장 1위 게임이라는 영예를 안긴 모바일 퍼즐 게임이다. 선데이토즈 특유의 대중적인 캐주얼 게임 서비스에 디즈니의 인기 IP(지식재산권)들을 활용한 콘텐츠로 호응을 얻으며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에서 400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60만명에 달하는 하루 최대 이용자 기록에 이어 현재까지 하루 평균 40여만명의 이용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고 있음은 게임의 장기 흥행 가능성을 더해주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이 꼽은 인기 배경으로는 11개월 만에 17개 IP를 활용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이용자들의 취향을 반영하고 있는 주 단위 업데이트와 지역별로 이벤트, 마케팅 등을 이원화한 운영이 꼽힌다. 메신저 라인의 이용률이 압도적인 일본, 대만 등 8개국에서는 라인을 활용해 이용자 편의와 접근성을 극대화한 점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 같은 호응 속에 '디즈니 팝 타운' 출시 전 전체 매출의 10%대를 기록했던 선데이토즈의 해외 매출은 지난 상반기 기준 40%대로 성장했다. 광고 사업 역시 게임 내에서 일 평균 80만 건의 동영상 광고가 시청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이정현 선데이토즈 PD는 "1년 가까운 해외 출시 기간 동안 축적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앞으로의 업데이트와 서비스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선데이토즈의 대표적인 해외 장수 게임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 버전은 오는 10월에 1주년 맞이 대규모 업데이트로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