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온라인 미니암보험 시리즈 신계약 4천 건 돌파


몇백 원으로 남녀 주요암 모두 보장…모바일 익숙한 젊은 고객 급증

[미래에셋생명]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출시한 온라인 미니암보험 시리즈가 신계약 4천 건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국내 온라인보험 시장에서 가장 빠른 추세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0월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 올해 5월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을 각각 출시한 바 있다.

이 상품의 흥행 요인은 압도적으로 낮은 보험료다. 단 몇백 원으로 주요암을 모두 보장받을 수 있다.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은 여성이 걸리기 쉬운 3대 암인 유방암, 갑상선암, 여성생식기암에 대해 30세 기준 월 1천원의 매우 저렴한 보험료로 최대 500만 원을 보장한다.

남성미니암보험은 30세 남성 5년 보장 기준 월 250원이라는 보험료로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등 남성 5대암을 1천만원 보장한다. 두 상품 모두 가입연령 또한 20세부터 50세까지 고른 연령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여성미니암보험은 출시 첫 달에만 400건이라는 판매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 5월 판매를 개시한 남성미니암보험도 보름 만에 500건을 돌파했다.

언택트(비대면) 추세를 반영하듯 모바일 플랫폼에 익숙한 20대 가입자도 대폭 증가했다. 출시 전 미래에셋생명의 기존 온라인 암보험 가입자 중 20대 비중은 6%였으나, 미니암보험 출시 이후에는 10.3%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구원회 미래에셋생명 디지털혁신부문대표는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 미니암보험은 저렴한 가격으로 가장 발병률 높은 암을 콕 집어 보장하는 상품”이라며 “이미 암보험이 있거나 필수 암보장만 부담 없는 보험료로 대비하려는 고객들이 이 상품으로 부족한 보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에셋생명은 앞으로 반드시 대비해야 하는 질병들을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미니 상품을 지속해서 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재영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