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리뉴얼…전·월세자금 동시 신청 가능


전세·월세자금 동시 신청시 보증금 90%까지 대출

[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신한은행이 모바일 전용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월세자금까지 대출이 가능하도록 리뉴얼해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주택 임대차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해 월세와 반전세 고객들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전세대출 상품에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했다.

쏠편한 전세대출은 한 건의 대출로 전세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부동산중개업소를 통해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보증금의 5%이상을 지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5억원 이내로 전세보증금 대출만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80% 이내, 전세·월세자금을 동시에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90%까지 가능하다.

월세자금은 최대 24개월분, 5천만원 이내로 대출 가능하며 매월 임대인의 계좌로 입금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해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개편했다”며 “신한 쏠(SOL)에서는 고객의 상황에 따라 알맞은 대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서울보증보험,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 각 보증 기관별 모든 대출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효정기자 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