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추미애 아들 의혹 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


추미애 검찰개혁 아니면 전혀 문제될 일 아냐 '일축'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 군복무 중 휴가특혜 의혹을 두고 "실체적 진실이 다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특히 추미애 법무장관의 검찰개혁에 대한 검찰, 보수 야권의 반발을 거론하며 "검찰 개혁을 진두지휘하는 법무장관의 아들 문제가 아니라면 이렇게 확대될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원내대표는 15일 당 원내 지도부 회의에서 전날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을 거론하며 "안타깝게도 국정을 논의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추미애 장관 아들 청문회장으로 변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팩트는 한 젊은이(추 장관 아들)가 군 복무 중 무릎 수술을 받고 치료 위해 개인휴가를 연장해 썼다는 것"이라며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을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야당의 무분별한 공세에 의해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부풀려졌다"며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라고 꼬집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야당이 추 장관 아들 관련 여러 의혹을 제기하지만 모두 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거듭 말하지만 아들의 병가와 휴가는 규정에 따라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