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분의 1 지질도' 기원서 박사, 올해의 KIGAM인상


지질자원硏, 창립72주년 기념 포상식 개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창립72주년(기원 102년) 기념 포상식에서 김복철 원장(가운데)과 수상자 및 주요보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질자원연]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 원장 김복철)은 11일 오전 연구원 창립 72주년(기원 102년) 기념 포상식을 개최하고,100만분의 1 한국지질도 개정판 발간을 주도한 기원서 박사에게 '올해의 KIGAM인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기원서 박사는 1997년 연구원에 입사해 지질도·지질주제도 작성, 한반도 지각진화사, 활성단층 조사평가, 원자력발전소 및 방사성폐기물처분장 부지 평가 분야 등에서 탁월한 성과로 기여했다.

특히 그동안 국내외 지질학계의 숙원이었던 100만분의1 한국지질도 개정판을 제작·발간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최신 지질정보를 종합적으로 반영하고 처음으로 영문판, 국문판의 2가지 형태로 제작하여 기존 지질도와 차별화했다.

기 박사의 주도로 25년 만에 개정․발간된 한국지질도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각의 지체 구조적 진화과정을 이해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많은 국내외 지질학 전문가들은 이번 100만분의1 한국지질도를 국내 지질조사 자료를 집대성한 결과물이자 우리나라 지질학의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린 최고 수준의 지질도로 평가하고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창립72주년(기원 102년) 기념 포상식에서 올해의 KIGAM인상을 수상한 기원서 박사(오른쪽)와 김복철 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질자원연]

이 날 창립 72주년 기념 포상식에서는 10명(단체 포함)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에는 송영석(지질환경연구본부) 박사와 이득영(구매자산실) 실장이 수상했다. 우수한 연구성과를 창출한 연구부서에 수여하는 목표관리 우수부서(DMR융합연구단, 지질신소재연구실, 지질자원데이터센터)와 행정만족도 우수부서(국제지질자원인재개발센터, 인력경영실, 예산실, 지식정보실) 포상도 이뤄졌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일본 수출규제 등 국가적 위기상황 속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고 국가와 국민이 필요로 하는 지질자원분야 기초 연구성과 창출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온 KIGAM 전직원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전문성·존중·소통의 연구원 핵심가치를 통해 구성원 모두가 맡은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수행해 지질자원분야 글로벌 리더의 비전을 실현해나가자”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