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4차 추경안 내주중 처리돼야"


추석 전 재난지원금 지급 국민의힘 협조 강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번 4차 추경안은 어느 때보다 속도가 생명"이라며 추석 전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 처리 속도전을 주문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가급적 추석 전 4차 추경을 집행해 도움이 절박한 취약계층을 지원해야 한다"며 "추석 전 추경 집행을 위해서는 다음주 중으로 추경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그는 "야당도 빠른 추경 지원을 약속하고 있기 때문에 다음주 추경 처리 절차를 함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국민의힘의 협조를 촉구했다.

또한 "이번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추경은 소상공인, 중소기업, 특수고용 노동자, 프리랜서, 청년 등 구직자와 위기가구에 집중적으로 지원될 것"이라며 "국회 심사과정에서 혹여 보완할 점은 없는지 그물망을 촘촘하게 짜야할 일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4차 추경안은 7조8천억원으로 올해 코로나19 국면을 맞아 편성된 추경 규모로선 가장 작다. 올해 예산안에서 이미 3차례 추경으로 재조정할 여지가 없어 국채로 충당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실물경제 부담이 확대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속과 관련해선 "이번 주말이 중대 기로"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열흘째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다시 증가세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원내대표는 "신규 확진자 수가 두자리로 떨어지기를 희망하지만 아직은 그러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눈물 어린 희생에 유지되고 있으니 주말에 답답하더라도 가급적 외출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