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개천절 집회, 개탄스러워…공권력 주저없이 행사"


정세균 국무총리.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일부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선언한 것과 관련, "개탄스럽다"라며 엄정 대응하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를 막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9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방역을 방해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공권력을 주저 없이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많은 전문가들이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 확진자가 늘어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라며 "그런 와중에 일부 단체가 추석연휴 기간 중인 개천절에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서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과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경찰과 지자체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하고 필요한 경우 법원에도 정부 입장을 충분히 설명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까지 1일 확진자수가 100명 미만으로 내려가는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할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총력을 다해 달라"며 "국민 여러분들도 조금만 더 견뎌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광복절 집회 당시 법원의 허가로 열린 두 집회에는 집회가 금지된 단체들까지 몰려들면서 당초 신고 인원보다 수백 배에 달하는 인원이 광화문 일대에 모였다. 이후 집회 관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람들이 잇따라 발생해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하루 확진자 수가 좀처럼 두 자릿수로 줄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있다. 지난 열흘간 소중한 일터를 희생하면서까지 인내하고 협조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리지 못해 답답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이번 주말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하도록 공직자들이 총력을 다하고 국민들도 좀 더 견뎌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또 "일교차 커지는 환절기에는 감기와 독감 환자가 늘어나고,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세가 더해지면 국민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라며 "어제부터 시작된 독감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전국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사례도 줄지 않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갈등과 피로가 누적되어 간다"라며 "역설적이지만 이런 상황을 하루빨리 끝내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철저히, 확실하게 실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