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앱스토어 왕국, 高수수료에 발목 잡히나?


앱개발자·고객·규제기관 등이 주시…관건은 '기회창출'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모바일 앱장터인 앱스토어를 12년전에 선보였던 애플은 30%의 수수료를 챙겨 고수입을 올려왔다. 특히 애플 앱스토어는 시장 최대 e커머스 플랫폼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를 포함한 모바일 앱장터의 시장규모는 3조달러를 넘어선다.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30% 수수료로 매년 수천억달러의 수입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애플은 콘텐츠 서비스 부문에서 연간 2천750억달러를 벌었다.

최근들어 이 황금거위같았던 앱스토어가 회사의 골치거리가 되고 있다. 많은 앱개발자와 소비자 심지어 규제기관까지 애플 앱스토어의 수수료 정책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유명 인기게임 포티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최근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스토어의 수수료가 너무 비싸다며 지난주 애플과 구글을 제소했다. 소비자들도 앱스토어의 자의적인 고강도 통제로 자유로운 시장경쟁까지 저해해 불만을 사고 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애플 앱스토어의 반독점법 위반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포트나이트의 제작사 에픽게임즈가 애플 앱스토어의 높은 수수료에 불만을 제기했다 [에픽]

◆애플의 앱왕국, 수수료덕에 고속성장…그러나?

시장분석가나 애플임원 출신들은 30% 수수료가 너무 비싸다고 지적한다. 신용카드사의 수수료가 3%에 불과한 것을 감안하면 애플은 엄청난 수익마진을 챙기고 있는 것이다.

이에 최근 에픽게임즈와 일본 게임 개발사들이 목소리를 높여 30% 수수료와 앱스토어 관리지침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제기하는 것이 오히려 자연스럽다고 할 수 있다. 이 게임사들은 수수료뿐만 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오락가락하는 앱스토어 관리지침에 더 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예측이 어려운 콘텐츠 심사기준이나 단절된 애플과 개발사의 대화창구 등이 애플 앱스토어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동제한과 공장가동 중단으로 많은 기업들이 경영악화를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애플이 iOS14서 타깃 광고용 개인정보를 수집할 경우 이용자의 승인을 사전에 받도록 하는 새로운 관리지침을 시행할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이 경우 중소 광고플랫폼 사업자와 광고주가 이용자의 사전승인을 제대로 받지 못해 광고사업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애플을 비난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페이스북의 지적에 동조하고 있다. 구글과 애플은 모바일 장터를 만들어 이 시장을 장악했다.

하지만 산이 높으면 골이 깊듯이 애플 앱스토어에 대한 불만이 매년 높아져가고 있다. 시장분석가들은 구글이나 애플이 모바일 장터의 지배력을 바탕으로 시장이익을 독식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플랫폼 사업자인 애플과 구글은 이 부분에서 자유롭지 못한 기업이다.

개발사들과 규제기관이 애플 앱스토어의 수수료와 시장이익 독식을 주시하고 있다 [애플]

◆시장환경 변화속 생존비법은?

시장분석가들은 애플이 앱스토어의 높은 수수료 비율을 낮추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추가해 성장을 촉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개발사의 앱스토어 이용반대시위가 거세지고 규제기관의 반독점법 위반여부 조사가 본격화돼 기존 수수료 수익모델이 금지되는 것이다. 이런 가정은 매출이 이전보다 감소하고 주가와 시가총액도 급락할 수밖에 없다.

또 애플은 앱스토어를 아이폰 판매확대를 위한 촉매제로 제공하기 시작했던 것처럼 서비스 전략도 단말기와 콘텐츠가 상호윈윈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따라서 앱개발사가 요구한 플랫폼의 문호개방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시장분석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현재 앱스토어는 외부 업체의 결제 시스템을 불허하고 있다.

이 부분을 일부 허용하고 애플은 기존 콘텐츠들을 묶어 저렴한 결합상품으로 내놓으면 이용자가 늘며 매출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졌다.

업계 전문가들은 급변하는 시장 상황속에서 변화만이 살 길이라며 애플과 구글의 콘텐츠 정책에도 이런 변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