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골드펀드’ 운용자산 100억원 돌파


금 관련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출시 네 달 만에 2배 이상 성장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ABL생명은 지난 4월 1일부터 판매한 변액보험펀드 ‘골드펀드’가 출시 네 달 만에 운용자산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골드펀드는 지난 4월 운용자산 50억원으로 출발해 지난 8월 7일 100억 5천937만원으로 출시 네 달 만에 2배 이상 성장했다. 출시 후 누적수익률은 같은 날 기준 22.58%로 업계에서 판매되고 있는 금 관련 펀드 중에서도 상위권에 속한다.

[ABL생명]

ABL생명은 자사 변액보험 안전자산형 펀드 라인업 강화를 위해 골드펀드를 출시했다. 주요 안전자산 중 하나인 금과 관련된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한다. 금 현물을 보유하고 있는 ETF에 40%까지 투자하고, 이 외에 금, 은, 구리 등 귀금속을 채굴하는 기업의 주식 ETF와 글로벌 채권에 일정 비율 분산 투자하는 구조로 수익성과 변동성 완화를 동시에 추구한다.

최미영 ABL생명 변액계정운용팀장은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과감한 유동성 공급으로 달러 가치가 하락하고 인플레이션 기대감이 촉발되면서 골드 가격이 올해 들어 30% 이상 상승했다"며 "연준의 이러한 기조는 코로나19가 해소되기 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골드 가격의 상승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골드 펀드를 변액보험펀드 포트폴리오에 10% 수준으로 편입하여 주식 및 채권형펀드와 함께 분산 투자할 것을 추천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ABL생명은 고객들이 변액보험 펀드 포트폴리오 구성에 참고할 수 있도록 매월 자사 홈페이지에 ‘변액보험 펀드 추천포트폴리오 보고서’를 제공하고 있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