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게임 '요구르팅', 거금 받고 일본행

 


학원가를 배경으로 하는 액션 어드벤처 게임 '요구르팅'이 국내에서 일본으로 수출된 온라인 게임 중 최고액을 받고 일본에서 서비스된다.

네오위즈(대표 박진환)는 이와 관련 계약금 등 수출액 340만 달러를 받고 일본 겅호온라인엔터테인먼트(대표 모리시타 카즈키)에 '요구르팅'의 일본 내 서비스권을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러닝로열티 규모나 계약금 외 기타 수입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정도면 일본으로 건너간 온라인 게임 중 최고 수준이다.

지난 9월 CCR(대표 윤석호)의 대작 역할수행 게임(RPG) 'RF 온라인'이 세가를 통해 최고액을 받고 일본에 수출될 당시 계약금은 150만 달러, 러닝로열티는 매출액의 20%였다.

박진환 대표는 "'요구르팅'의 일본 내 서비스 계약 체결은 네오위즈의 해외 게임시장 진출의 첫 신호탄"이라며, "향후 중국, 대만, 태국 등 해외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구르팅'은 네오위즈와 엔틱스소프트(대표 박승환)가 공동 개발한 학원 액션 어드벤처 게임. 콘솔 게임 방식의 에피소드 시스템과 아기자기한 애니메이션 그래픽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비공개 시범 테스트 중에 있으며, 일본에서는 오는 2005년에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