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컬처] “공연 실황과 다른 새 장르”…영화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예술의전당 제작·전국 26개 CGV 상영관서 19일 개봉…유인택 “업계 반응 궁금”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예술의전당이 제작한 공연영화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가 지난 5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안시네마’ 부문에 초청돼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한 후 공식 론칭한다.

‘늙은 부부이야기’는 2003년 초연 이후 스테디셀러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연극으로 지난해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됐다. 예술의전당 영상화사업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을 통해 영화로 재탄생됐다.

[예술의전당]

황혼에 만난 인생 마지막 반려자와의 끝사랑을 그린다. 전직 문화관광부 장관이자 연극·드라마·영화를 넘나드는 베테랑 배우 김명곤이 박동만은 오랫동안 연정을 품은 이점순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하는 노신사 박동만 역을 맡았다. 박동만의 뜨거운 애정공세에 서서히 마음을 여는 이점순 역으로는 데뷔 40년차 관록의 연극배우 차유경이 출연한다.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공연영상화사업의 질을 높이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공공극장이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해 적극적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발 더 나아가 공연의 실황을 다양한 카메라워크로 담는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몰입도도 높을 것 같았다”며 “영상 모니터를 통해 즐기기 좋게 음악을 입히고 편집도 하고 외부에서 찍어 넣기도 하면서 처음 시도해봤다”고 전했다.

또 “관객과 연극계·영화계에서 어떻게 볼지 궁금하다”며 “공연과 문화가 만나 발전하는 하나의 시금석으로서 어떻게 나아갈지 지켜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예술의전당]

영상연출을 맡은 신태연 감독은 “관객이 있을 때 풀샷 위주로 촬영을 먼저 하고 무대에 올라가서 촬영한 것을 집어넣었다”며 “스테이지 무비 버전에는 공연실황과 다른 음악이 들어갔다”고 작업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중간중간 들어간 계절변화 그림과 인트로 영상을 추가했다”며 “후반작업을 거치면서 타이트하게 편집을 했다”고 부연했다.

각본과 공연연출을 담당한 위성신 감독은 “공연과 스크린에서 보는 건 현장성과 속도감에서 차이가 있다”며 “공연 자체가 편집으로 영상매체가 갖고 있는 속도감을 쫒아가는 건 힘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영상화 작업은 두 가지 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공연을 기록하고 보존할 수 있는 것과 더불어 속도감을 어떻게 조절하면서 만들 수 있을지 다시 한번 고민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술의전당]

오는 19일부터 서울 9곳(강변·구로·등촌·송파여의도·영등포·왕십리·용산아이파크몰·피카디리1958)과 경강 6곳(부천·북수원·오리·의정부·인천·춘천), 충청 3곳(대전·천안펜타포트·청주율량), 호남 4곳(광주터미널·목포평화광장·순천신대·여수웅천), 경상 3곳(대구현대·서면·울산삼산), 제주 1곳(제주) 등 전국 26개의 CGV 상영관에서 만날 수 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