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제약 거인 임성기 회장 별세…약국서 매출 1조 글로벌기업 키워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향년 80세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0세.

한미약품을 한국을 넘어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제약·바이오 우량 기업으로 키워낸 인물로 평가된다.

임 회장은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약국’을 시작으로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해 ‘한국형 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한미약품을 이끌며 매출 1조원대 회사로 키웠다.

임 회장은 "신약 개발은 내 목숨과도 같다"며 신약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이를 통해 국내 업계 최초로 개량 신약인 아모디핀·아모잘탄 등을 개발해 회사를 한 단계 더 도약시켰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씨, 딸 임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확정되는대로 추후 알릴 예정이며, 발인은 6일 오전이다.

유족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