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호주산 '울워스 와인' 판매 개시

호주산 고유의 맛 강조한 상품부터 대용량 상품까지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최근 와인 대중화 속도가 빨라지며 대형마트에서는 호주산, 칠레산 등 저렴하면서도 품질 역시 빠지지 않는 와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홈플러스에서 판매 중인 호주산 와인의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는 호주 최대 유통 기업 울워스 그룹(Woolworths)과 협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울워스 와인’ 15종을 전국 114개 주요 점포에서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울워스 그룹은 호주 전역에 걸쳐 약 1천개의 슈퍼마켓과 230여 개의 와인 전문 매장 ‘댄 머피(DanMurphy)’, 1300여 개의 주류 전문 매장 ‘BWS(BeerWine Spirits)’을 운영하는 유통 기업이다.

특히 술을 구입하려면 대형마트나 슈퍼가 아닌 주류 전문 매장을 찾아야 하는 호주에서 가장 대중적인 주류 판매 기업으로 알려져 있으며 호주 내에서도 울워스 매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상품들을 개발해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

이번 협업은 저렴하면서도 좋은 품질의 호주 와인을 새로운 시장에 내놓고자 했던 울워스의 니즈와 국내 소비자들에게 울워스를 소개하고 싶었던 홈플러스의 니즈가 맞아 떨어지며 성사됐다. 양사는 치밀한 논의 끝에 15종의 최종 상품 리스트를 확정 지었고 이 와인들을 지난 30일부터 홈플러스 매장에서 팔기 시작했다.

먼저 판매 점포에서 공통적으로 선보이는 ‘울워스 앰버튼 쉬라즈 카베르네 소비뇽(750ml, 9천900원)’은부드럽고 대중적인 맛이 특징이다. 울워스가 해당 와이너리를 인수하기 전 와인 메이커 이름인 ‘앰버튼’을 현재까지 그대로 사용하며 해당 상품 고유의 맛을 강조했다.

주원범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최근 대형마트에서는 호주산 와인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울워스 와인을 국내 최초로 들여와 선보이게 됐다"며 "울워스와 치밀한 논의 끝에 가장 대중적인 상품 15종을선보인 만큼 이 와인들이 국내 소비자에게도 큰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