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미투 피해자 "박원순 명복 빈다는 비서, 너무 마음 아팠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투 의혹'에 휩싸인 뒤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배우 조민기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2차 가해'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사건과 2018년 시작된 미투 운동 이후의 상황을 되짚으며 조 씨 사건의 피해자들에 대한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JTBC 방송화면]

앞서 지난 2018년 3월 청주대 연극학과 학생들이 조민기 씨에게 입은 성폭력 피해를 호소했다. 당시 조 씨는 사과문을 발표한 뒤 경찰 조사를 앞두고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조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피해자는 "조민기의 사망 소식을 들은 그날이 정확하게 기억난다"라며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피해자는 "조민기는 수업 중에 디렉팅이랍시고 허벅지 안쪽을 만졌다"라며 "그걸 피하면 주먹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손을 잡고 다리를 만지고 등을 쓰다듬었다. 너는 나이 많은 남자를 만나봐야 한다고 했다. 나를 이용해서 그런 것들을 연습해봐라. 이런 것들이 4년 내내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조민기 사망 이후에도 2차 가해에 시달렸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한 피해자는 "악성 댓글 내용은 다 똑같았다"라며 "날더러 꽃뱀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다른 피해자는 “(조민기 사망 이후) 내가 제일 먼저 본 댓글은 '청주대 X들 이제 파티하겠네'라는 글이었다"라며 "그가 죽길 바라고 이 일을 시작한 게 아닌데, 왜 그가 사라져서 우리가 행복해할 거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금 내 인생에서 이 사람이 없어졌다는 사실이 너무나 충격적"이라며 "이제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고 이 생각만 하고 있다. 근데 어떻게 우리가 지금 기뻐할 거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피해자들은 조민기 사례처럼 성추행 피해를 밝힌 뒤 가해자가 사망하면서 공소권이 사라지게 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피해자들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문장을 들었을 때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