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장관, '中國 대응 신동맹' 구축 호소


창조적이고 적극적 수단 사용 모색…美中파워게임 격화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 대응을 목적으로 한 새로운 동맹구축을 주장했다.

로이터통신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강력한 방법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의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자유주의 국가들이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들이 중국 공산당을 변화시키지 않으면 저들이 우리를 바꿀 것이라며 민주주의 국가로 형성된 새로운 동맹구축을 주장했다.

또한 그는 동맹국이 보다 창조적으로 적극적인 방법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미국국무장관은 중국 견제를 위한 새동맹국 구축을 주장했다 [백악관]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한 공산당정권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시진핑 국가주석을 전제주의 이데올로기 신봉자라고 비난했으며 중국을 보통국가로 생각하면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중국정부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주재 중국영사관의 폐쇄명령을 맹비난했다. 미국정부가 휴스턴 주재 중국영사관을 미국 지적재산권의 도적질 소굴로 보고 폐쇄결정을 내렸다는 주장이 매우 악의적인 중상모략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정부는 이런 이유로 미국의 조치에 보복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구체적인 보복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정부가 쓰촨성 청두의 미국영사관 또는 후베이성 우한시 미국영사관을 폐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