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랑마켓' 탁재훈 "내가 정조국 소개"…김성은 반응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베테랑 예능인 탁재훈과 배우 김성은이 12년전 추억을 소환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서는 축구선수 정조국의 아내이자 세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배우 김성은의 집에 찾아가 잠든 물건을 찾아낸다. 탁재훈은 김성은의 중고 물건 거래를 돕기위해 인턴 판매요정으로 출연한다.

'유랑마켓' 탁재훈 김성은 [JTBC]

일도 육아도 만능인 ‘슈퍼 워킹맘’ 김성은은 ‘유랑마켓’을 통해 세 아이와 함께 살고 있는 집을 공개하며 자신이 직접 사용 중인 육아 아이템을 대 방출한다.

이날 탁재훈은 김성은과의 특별한 인연이 있음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탁재훈은 “김성은에게 정조국을 소개해 준 사람이 바로 나”라고 밝힌다. 하지만 김성은은 “사실 그게 아니다”라며 탁재훈에게 10여 년 간 숨겨왔던 진실을 고백해 충격을 안긴다.

또한 탁재훈과 김성은은 과거 ‘해피선데이’에서 MC로 호흡을 맞춘 만큼 12년 만에 함께 마이크를 들고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국민 음치-박치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성은과 ‘에스파파’라는 ‘부캐’로 활약했던 탁재훈이 과연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관심을 모은다.

탁재훈의 활약은 물건 고르기에서도 이어진다. 일명 ‘악마의 재능’이라 불리는 거침없는 입담을 보유한 탁재훈은 우승을 향한 과도한 욕심을 내비치며 기존 판매요정들을 긴장하게 한다. 그러나 중고거래 무(無) 경험자답게 다소 어리숙한 모습도 보여 큰 웃음을 자아낸다.

탁재훈X김성은의 활약은 12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유랑마켓’에서 확인할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