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600억" 연봉 공개한 유튜버 도티…현주엽 '깜짝'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농구선수 출신 현주엽이 유튜버 도티의 연봉을 듣고 깜짝 놀랐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도티와 만나며 크리에이터의 수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은 전현무의 제안으로 크리에이터계 큰손 도티를 만나 개인 방송 채널에 대한 얘기를 주고받았다.

현주엽은 도티가 작년 회사의 연매출이 600억이라고 밝히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현주엽은 "도티님의 조회수를 알 수 있냐"고 물었다. 도티는 "25억 뷰"라고 답했고, 현주엽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도티는 현주엽에게 "먹을 거 다 드시고 필요한 만큼 다 하시고 콘텐츠에 재투자도 다 하시고 스태프들도 몇 명씩 운영하실 수 있고 여유 있으실 만큼 버신다"면서 휴대폰 메시지로 연수입을 알려줬다.

현주엽은 한참 동안 휴대폰 화면을 들여다봤다. 도티는 "절대 어디 공개하지 마시고 아무한테도 말씀 안 드리는데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면"이라고 말했다.

현주엽은 "0을 좀 많이 세야 되더라. 김숙, 전현무 두 분을 합쳐도 좀 모자라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확실히 많다. 저한테 해준 말이 예전에 했던 게 지금도 돌아간다더라. 그러니까 헤이지니 씨도 엄청난 거더라"라고 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