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업계 최고속 HBM2E 본격 양산 돌입


1초에 FHD급 영화 124편 전달 가능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SK하이닉스는 초고속 D램인 'HBM2E'의 본격 양산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HBM2E 개발 이후 10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HBM(High Bandwidth Memory)란 기존 D램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를 크게 끌어올린 제품을 일컫는다. D램 칩에 수천 개의 미세한 구멍을 뚫어 상·하층 칩의 구멍을 수직으로 관통하는 전극으로 연결하는 TSV(Through Silicon Via) 기술을 활용해 이 같은 성능을 구현했다. HBM2E는 기존 규격인 HBM2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50% 더 높다.

SK하이닉스의 HBM2E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의 HBM2E는 초당 3.6기가비트(Gbps)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제품으로 현재까지 나온 제품 중 가장 빠르다. 1천24개의 정보출입구(I/O)를 통해 1초에 460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이는 FHD(Full-HD)급 영화(3.7GB) 124편을 1초에 전달할 수 있는 속도다. 또 8개의 16기가비트(Gb) D램 칩을 TSV 기술로 수직 연결해 이전 세대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용량인 16GB를 구현했다.

초고속·고용량·저전력 특성을 지닌 HBM2E는 고도의 연산력을 필요로 하는 딥러닝 가속기, 고성능 컴퓨팅 등 차세대 인공지능(AI) 시스템에 최적화된 메모리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 기상변화, 생물의학, 우주탐사 등 차세대 기초과학과 응용과학 연구를 주도할 엑사스케일(Exascale) 슈퍼컴퓨터(초당 100경 번 연산 수행이 가능한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 채용이 전망된다.

오종훈 SK하이닉스 GSM담당 부사장은 "이번 HBM2E 본격 양산을 계기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