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공사현장 일시 중단조치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 협력사 소장 1명 치료중 사망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공사가 일시 중단됐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에 근무하던 협력사 소장이 발열증상을 보여 이라크 현지병원에 입원, 폐렴으로 치료 중 한국시간 지난 28일 오전 1시경 사망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한화건설은 이라크 보건당국의 정확한 사인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건설 협력사 소장의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화건설은 사망자의 코로나19 의심증세가 발생한 이달 중순부터 공사를 전면 중단시켰으며, 이후 협력사를 포함한 전 직원 1인 1실 자가 격리를 실시중이다. 현장은 방역 조치와 함께 매일 발열 및 자가 건강 체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유증상자는 없다.

직원들의 진료를 위해 현장 내 클리닉에는 X-레이 기기, 혈액검사기 등이 구비돼 있으며 의사3명과 간호사10명 등 의료진들이 상주해 진찰을 하고 있다. 또한 한화건설은 그 동안 마스크 공급, 열화상 카메라 설치, 경증치료제 공급, 안전 보건 수칙 교육 등 코로나19 예방에 힘써왔다.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약 400여명에 달했던 이라크 현지 한국인을 단계적으로 국내 복귀시키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 250여명이 복귀했다. 복귀자 중 한화건설 직원은 100여명, 협력사 직원이 150여명으로 협력사 직원을 우선적으로 송환하고 있다.

현재 이라크 근무 중인 한국인 직원은 약 150여명이다. 한화건설은 최소 현장 관리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국내 복귀시킬 계획이다. 지난 5월부터 편성된 UN특별기(주 1회 운항)를 활용해 현장 직원의 복귀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기준 이라크에서 국내로 돌아온 직원 250여명 중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한화건설 직원이 7명, 협력사 직원은 3명이다. 이 중 1명은 완치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추가확진자에 대해서는 경로가 불분명해 보건 당국이 파악중이다.

한화건설은 안전이 확보될때까지 공사를 중단하고 UN특별기를 활용해 최대한 빠른 시간 내 한국인 직원들의 국내 복귀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활동 등 불가피한 업무를 제외하고는 1인 1실 재택근무로 대면 접촉을 없애고 현장관리를 위한 잔류인력은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