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내 대출 한도' 오픈

사용자가 제공한 정보 기반으로 금융사의 대출 가능한 금액·금리 비교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페이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내 대출 한도'는 사용자가 입력한 주민등록번호, 직장 정보, 소득 정보를 카카오페이와 제휴된 여러 금융사에 대신 제공해 대출 가능한 상품 리스트 뿐 아니라 정확한 대출 한도와 금리까지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각 금융사의 지점에 방문했을 때와 동일한 심사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여러 금융사에 일일이 정보를 전달할 필요 없이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게 대출 가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내 대출 한도'를 여러 번 이용해도 신용 점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카카오페이가 '내 대출 한도'를 오픈했다. [카카오페이 ]

현재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경남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으며, SC제일은행, 웰컴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JT저축은행, JB우리캐피탈, BNK캐피탈도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는 "일상에서 일어나는 결제, 송금부터 투자, 보험, 대출 등 전문 금융 서비스까지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 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