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클라우드 전면 전환…조달체계도 손질


4차산업위 클라우드산업 발전전략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정부가 공공 부문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한다. 민간 클라우드를 효율적으로 도입하기 위해 조달체계도 손질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열린 제16차 4차 산업혁명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데이터 경제와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한 클라우드 산업 발전 전략'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전략에 따라 공공 부문에서 신규로 도입하거나 내용 연수가 만료된 시스템부터 단계적으로 클라우드로 전환하며, 국가가 시행하는 빅데이터 분석이나 AI 활용을 통한 기업 지원 사업에도 클라우드 기업이 참여하도록 지원한다.

[이미지=아이뉴스24]

신기술과 클라우드가 융합된 서비스를 모두 포함하는 '디지털 서비스'에 대해서는 디지털 서비스 전문 계약 제도가 마련된다. '공고-입찰-계약' 단계를 거치지 않고 수요자가 필요하는 서비스를 신속하게 검색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특히 디지털 서비스 관련 업무 소관 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디지털 서비스 전문위원회가 선정한 디지털 서비스는 금액 제한 없이 수의계약을 허용한다.

민간 부문에서는 기존에 기업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던 중소기업 클라우드 이용료 지원 사업을 '바우처' 사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컨설팅, 전환 지원, 이용료를 포함해 기업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전환에 국내 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고 서비스 수를 확대하는 '클라우드 플래그십 사업'도 추진된다. 올해 5개 분야를 우선 선정해 각 분야별로 5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5곳이던 클라우드 매출 500억원 이상 기업이 2023년에는 10개를 넘어서고, 10인 이상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도 22.7%에서 40% 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클라우드 산업 발전전략을 통해 공공 부문과 산업 전반에서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디지털 전환의 계기가 마련돼 빠르게 경제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