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비트 멀티쓰레드 DBMS 개발...KAIST 황규영교수

 


상용화할 수 있는 수준의 64비트 멀티쓰레드 최첨단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시스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첨단정보기술연구센터 소장인 황규영교수는 한국과학재단으로부터 30여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DBMS의 핵심모듈인 저장시스템 '코스모스/MT-64'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64비트 플랫폼(Platform)과 멀티쓰레드(Multi-thread, 한 개의 프로그램이 다수의 작업을 동시에 수행하는 방식)를 지원하는 상용수준의 최첨단 DBMS 저장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의 64비트 플랫폼은 100GB 하드디스크 3천억개 저장 용량에 해당하는 것으로 현재 전세계 모든 웹문서를 저장하고도 남는 방대한 용량으로 32비트 플랫폼의 한계를 극복했다.

이같은 DBMS 저장시스템은 현재 오라클, IBM, 마이크로소프트(MS)와 같 은 DBMS 개발사들만 보유하고 있는 최첨단의 고난도 기술로 이들 회사도 불과 1~2년전에야 개발을 완료한 최신기술이라고 황교수는 설명했다.

황교수는 "이 시스템은 10년간의 개발과 5년간의 테스팅과정을 거쳐 세계 시장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시장에서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DBMS 관련 세계 시장규모는 88억 달러로 추정되고 있다.

042)869-3522

대전=최병관기자 ventur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