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번지는 차량서 운전자 구한 최철호氏에게 'LG 의인상'


구광모 취임 이후 시민까지 확대…수상자 122명에 달해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LG복지재단은 부산 강서구에서 사고로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 갇힌 운전자를 구해낸 최철호(51)氏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4일 LG복지재단에 따르면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22명이다.

LG복지재단 [아이뉴스24]

최철호 씨는 지난달 23일 저녁 10시경 부산 강서구 대저동 서부산유통단지 입구 도로를 운전하던 중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전복된 차량을 목격했다. 갓길에 차를 세운 최 씨는 즉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

최 씨는 “사고가 난 차량에 문이 열려 있지 않았고, 사람이 안에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로 뒤집어진 차량 내부는 불길이 빠르게 번지며 연기로 가득했고, “살려 달라”는 운전자의 외침을 들은 최 씨는 주저하지 않고 문을 열어 젖힌 뒤 차 안에 갇혀 있던 운전자를 구해냈다.

사고 차량은 전소됐지만, 최 씨의 빠른 판단과 행동이 운전자를 구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차량이 폭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선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