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시장 불황기에도 '역세권 상가' 잘 팔린다…왜

풍부한 유동인구 인근 대비 평균 수익률 높고, 멀티 역세권 상권 관심↑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부동산시장에서 상가시장이 침체기를 맞고 있지만, 역세권 상가는 꾸준히 잘나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지하철 5호선과 8호선이 동시에 지나는 환승역인 천호역 상권의 집합상가 투자수익률은 3.41%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집합상가 평균 투자수익률 2.1% 대비 1.31%포인트 높으며 서울 평균 집합상가 투자수익률 2.43 대비 0.98%포인트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역세권은 거주지 선택은 물론 수익형 부동산 투자 목적으로 부동산을 고른다면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요소다. 상업시설의 경우 역을 이용하는 고정적인 유동인구가 있기 때문에 점포 매출이 높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이는 임대수익 증가로 이어져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분양시장에서도 역세권 상업시설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5월 인천 루원시티에서 분양한 '지웰시티몰'은 계약시작 3일 만에 모든 계약을 마쳤다. 이 상업시설은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역이 인근에 위치하며, 7호선 청라 연장선 루원시티역도 개통을 앞두고 있는 역세권 상업시설이다.

홍대입구역 상권 전경. [사진=카카오맵]

분양시장뿐만 아니라 상업시설의 수익률 자료를 살펴보면 역세권 상업시설의 가치를 더욱더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다. 역세권 상업시설이 비역세권 대비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여러 개의 노선 환승이 가능한 멀티역세권은 그 가치가 더욱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역세권 상업시설은 유동인구가 많고 주변 배후수요가 풍부하기 때문에 좋은 상권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현재에도 많은 투자자와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받고있다"며 "다만 역세권 인근 몇몇 상업시설은 임대료가 높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해 공실인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역세권 상업시설 투자전에 분양가 또는 매매가격이 주변 상업시설 임대료에 비해 높지는 않은지 살펴보고 상권 내 공실과 상권의 분위기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