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사전 출시


아시아 등 4개 권역별 서버 운영…14개 언어로 서비스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신작 PC 온라인 게임 '섀도우 아레나'를 사전 출시(얼리 액세스)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최후의 1인을 가리는 히어로 액션 배틀로얄 게임이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간체), 러시아, 태국어 등 총 14개의 언어를 지원하고 아시아, 북미, 유럽, 남미 등 4개의 권역별로 서버를 운영한다. 한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글로벌은 스팀(Steam)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신규 영웅 '벤슬라(Venslar)'가 추가되면서 이용자들은 얼리 액세스를 통해 총 10종의 영웅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벤슬라는 근거리·원거리 공격 타입으로 주무기는 장검을, 보조무기는 방패를 사용한다.

[자료=펄어비스]

특정한 자세(스탠스)에 따라 공격과 방어 스킬이 달라져 전략적인 대전이 가능하다. 근거리에서 강력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용기의 자세', 원거리 공격과 방벽 소환 치유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인내의 자세'를 수시로 전환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연습전 난이도 설정도 추가됐다. 일반/하드코어 1단계부터 3단계까지 난이도를 설정해 자신의 실력에 맞는 환경에서 게임 조작법을 익힐 수 있다. 이밖에 ▲각 영웅별 궁극 기술 ▲영웅 스킨 시스템 ▲감정표현 ▲칭호/도전과제 시스템 ▲새로운 고대 병기 푸투룸 등이 업데이트 됐다.

섀도우 아레나는 총 4번의 테스트를 진행해 해외 미디어들로부터 게임 완성도를 인정 받았다. 펄어비스에 따르면 미국 최대 게임전문매체 IGN은 섀도우 아레나를 "화려한 히어로 액션 배틀 로얄 게임"이라고 평가했으며, 영국의 게임 전문매체도 "전투가 긴장감이 넘친다"라고 리뷰했다.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PD는 "얼리 액세스 이후 기존 영웅들과 다른 컨셉과 유니크한 경험을 목표로 신규 영웅을 계속해서 업데이트해 나가겠다"며 "섀도우 아레나는 격투(PvP) 게임 장르의 종합격투기(MMA)와 같은 게임으로 다듬고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