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종합주거복지지사' 개소…주거복지 서비스 강화


역세권 청년주택 116호, 희망상가 2호 함께 입주 사회적가치 제고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주거복지를 강화하기 위해 '종합주거복지지사'를 열었다.

LH는 대전 유성구에서 임대주택 입주민, 사회적기업 대표와 강화된 주거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1호 종합주거복지지사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주거복지지사는 ▲임대주택 공급 ▲입주자 지원 ▲주거상담 서비스 ▲주거급여 실태조사 등을 수행하는 조직이다. LH는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지역맞춤형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종합주거복지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사별 자체사옥을 확보해 쾌적한 상담공간을 마련하는 등 고객 편의를 제고하고, 지자체·NGO 등과의 협력강화로 '주거복지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에 필요한 원스톱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진=LH]

이번에 개소한 '대전북부권 종합주거복지지사'는 대전 유성구 소재 15층 규모의 도시형생활주택을 매입해 마련한 제1호 종합주거복지지사로, 지하철 유성온천역 인근 우량입지에 위치한다. 업무공간을 비롯해 희망상가, 청년매입임대주택 등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3~15층에 116호 규모로 공급되는 청년매입임대주택은 역세권 입지와 저렴한 임대조건을 갖춰 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인근 대학생과 청년 무주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1층에 공급되는 희망상가(2개호)에는 예비 사회적기업이 저렴한 시세로 장기간 입주해 의미를 더했다.

LH 관계자는 "이번 대전북부권지사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 광주동남권·시흥권 종합주거복지지사를 추가로 착공하는 등 고객 중심 주거복지서비스 제공 체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