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산업 살리자"…IPTV-케이블TV, 공동 VOD '맞손'


극장 개봉일, TV로 동시에 최신 영화 VOD 서비스 도입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IPTV와 케이블TV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 산업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IPTV 3사와 케이블TV VOD서비스를 담당하는 홈초이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극장을 찾지 못하는 고객들이 안방에서 신작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극장 개봉일과 동시에 VOD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발표했다.

IPTV와 케이블TV의 공동VOD서비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극장 개봉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는 영화 업계와 신작 영화에 목말라 있는 관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전망이다.

IPTV와 케이블TV가 공동으로 VOD를 수급·서비스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국내외 배급사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으로 극장 개봉을 망설이는 영화를 극장 개봉과 동시에 VOD 서비스로 제공하기로 했다.

21일 액션 영화 '블러드샷'을 시작으로 5월 29일에는 '국도극장', 다음달 10일에는 '뷰티풀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를 IPTV와 디지털 케이블TV를 통해 극장 개봉과 동시에 서비스 할 예정이다.

'블러드샷'은 정체불명의 적에게 아내와 함께 살해당한 특수부대원이 최첨단 프로젝트 블러드샷으로 부활한 뒤 복수하는 통쾌한 액션 판타지극으로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실감 연기와 호쾌한 액션이 압권이다. 에비브 윌슨 감독이 연출하고 액션 영화팬들에게 익숙한 빈 디젤이 주연을 맡았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