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여러 논란에…靑 "입장 표명 부적절"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청와대가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19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뉴시스]

이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관련 논란에 청와대가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청와대가 해 오고 있고 또 앞으로 할 국정과도 관계가 없기 때문"이라며 "그레서 청와대는 정리된 입장이 없다. 자꾸 끌어넣으려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사실 관계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자칫 청와대가 입장을 내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이번 논란이 장기화된다면 국정 운영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어 당에서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