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차트 교란 비판에 개선책 발표…24시간 기준 집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멜론이 '음원 사재기'의 온상으로 비판 받던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다.

19일 카카오에 따르면 멜론은 올해 상반기 안에 한 시간 단위로 재생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현행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기준 집계 방식의 새 순위표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24시간을 기준으로 한 곡당 1인이 1회 재생하는 횟수를 집계해 1시간마다 업데이트되는 방식이다.

멜론은 실시간 차트에 표시하는 순위 숫자와 순위 등락 표기도 없애기로 했다. 곡 배열 순서 기준은 아직 검토 중이다.

현재 멜론 실시간 차트

다만 하루에 한 번, 주간에 한 번 공개되는 일간 차트, 주간 차트 등은 기존대로 유지한다.

그 동안 한 시간 단위로 업데이트 되는 실시간 차트는 인기 지표로서 역할을 잃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아이디를 최대한 확보한 뒤 단순 반복 작업을 대신해주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차트에 반영되는 스트리밍 횟수를 늘린다는 '사재기' 의혹이 제기됐고, 대형 팬덤의 스트리밍 이른바 '총공'으로 차트를 교란한다는 비판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시간 차트는 포털 '실검'처럼 이용자를 유인하는 역할이 크기 때문에 업체들로선 폐지가 쉽지 않았다. 신생 서비스인 '플로' 정도가 지난 3월 실시간 차트를 없앴다.

카카오 관계자는 "자신이 선호하는 음악과 함께 트렌디·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