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주호영, 5·18 유족에 사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주먹을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불렀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유족에게도 진심어린 사과의 말을 전했다.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이날 기념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나란히 서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다.

5·18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상원 열사의 비석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배현진 원내대변인 등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해 참배했다.

지난해 황교안 전 대표는 광주 시민들의 거센 항의로 인해 버스에서 내려 추모탑까지 가는 데 15분이 걸렸지만 이날 주 원내대표를 규탄하는 시위대는 보이지 않았다. 이는 광주 방문에 앞서 주 원내대표가 당내에 있었던 '5·18 망언'을 사과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 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습니다'라고 썼다.

참배를 마친 그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갈등과 상처를 모두 치유하고 5·18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민주화운동의 성격이나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됐다"며 "간혹 딴소리를 해서 마음에 상처를 드린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잘못된 것"이라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