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미향 위안부 할머니 '쉼터 의혹'에…"엄중하게 보고 있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낙연 위원장은 18일 광주에서 호남 지역 당선인들과 오찬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 [정소희 기자]

'언론에 나온 보도들은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다는 아니지만 대체로 흐름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처 의혹, 회계부실 논란, 경기 안성에 조성한 피해자 할머니를 위한 쉼터와 관련된 여러 의혹들을 인지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날 오전 박범계 민주당 의원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과 관련해 "어제, 오늘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며 "본인의 소명과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울 수 있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