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18로 열사들이 꿈꾸었던 '내일'이 '오늘'이 됐다"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사에서…"진상규명에 최선을 다 하겠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국가보훈처 주최로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됐다.

5·18민주광장에서 처음 개최된 이번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국가보훈처장, 광주시장, 전남도지사, 5·18민중항쟁기념생사위원회 상임위원장,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 5·18 관련 단체장 등이 주요 인사로 참가한 가운데 방송인 김제동 씨의 사회로 진행됐다.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국가보훈처 주최로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됐다. [뉴시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개식 선언에 이어 오프닝 영상, 국민의뢰, 경과 보고, 편지 낭독 및 노래, 기념사, 헌정 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도청 앞 광장에 흩뿌려진 우리의 민주주의는 지난 40년, 전국의 광장으로 퍼져나가 서로의 손을 맞잡게 했다”며 “드디어 5월 광주는 전국으로 확장되었고, 열사들이 꿈꾸었던 내일이 우리의 오늘이 되었다”고 현대사 속의 5·18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월 정신’은 역사의 부름에 응답하며 지금도 살아있는 숭고한 희생정신이 되었다”며 “산 자들은 죽은 자들의 부름에 응답하며, 민주주의를 실천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것이 민주화 운동이 되었고,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가 되었다”고 5·18의 의미를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월 정신’이 우리 마음에 살아 있을 때 5·18의 진실도 끊임없이 발굴될 것”이라며 “‘오월 정신’을 나누는 행사들이 5·18민주화운동 40년을 맞아 전국에서 펼쳐지고 있다. 어려운 시기,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 진상규명과 관련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다.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 있다. 이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며 “그것이 그날, 도청을 사수하며 죽은 자들의 부름에 산 자들이 진정으로 응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념사에 앞서 유족 편지 낭독 순서에서는 항쟁 당시 희생된 고 임은택 씨의 부인 최정희(73세) 씨가 남편에게 쓴 편지를 낭독했고, 이어 가수 김필이 김광진의 ‘편지’를 피아노 연주에 맞춰 노래했다.

헌정 공연은 음악감독 정재일 씨와 영화감독 장민승 씨가 공동으로 제작한 총 23분의 ‘내 정은 청산이오’이라는 제목의 작품이 무대에 올려졌는데, 미래 세대에게 5·18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헌정 공연이 끝난 후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행사가 마무리 됐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