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진행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계승하고 국민 통합의 메시지가 담길 5·18 제 40주년 기념식이 18일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10시 5·18민주광정(옛 전남도청 앞)에서 '세월이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

[뉴시스]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리는 첫 기념식이다.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부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만 거행됐다.

40주년 기념식은 5·18의 역사·가치 계승을 통한 정의와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한다. 특히 청년 세대가 '불의에 맞서 일군 민주화 역사를 올바르게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행사 진행은 방송인 김제동이 맡는다. '택시운전사', '26년', '화려한 휴가' 등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을 활용한 도입 영상을 시작으로 김용택 시인이 이번 기념식을 위해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이라는 묵념사와 함께 국민 의례가 있을 예정이다.

이후 5·18유가족 남녀 대학생이 낭독하는 경과보고, 최정희씨가 당시 희생된 남편의 사연을 편지로 전한다. 기념사와 함께 작곡가 정재일과 영화감독 장민승이 5·18 40주년을 맞아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 등의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이 펼쳐진다.

1997년 5월 9일 제정된 5·18 기념일은 1980년 신군부 세력을 거부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며 일어났던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자는 취지로 매년 5월 18일 열린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의 고귀한 희생 정신을 기리고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국민 통합 계기를 마련하는 데 역점을 뒀다"면서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한 가운데 항쟁 40주년의 의의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