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곳에서 사용하세요"…LG전자, '이동식 에어컨' 출시


혼자서도 설치 가능한 '간편설치 키트' 제공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원하는 곳으로 옮겨 사용할 수 있는 이동식 에어컨을 선보인다.

LG전자는 'LG 이동식 에어컨'을 출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19일부터 28일까지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9일부터 본격 판매에 나선다.

LG 이동식 에어컨은 주방, 공부방 등 집안 여러 공간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사가 잦은 고객의 경우 에어컨을 다시 설치해야 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실외기 설치가 어려운 공간이나 벽에 구멍을 뚫기 어려운 경우에도 유용하다.

LG전자는 'LG 이동식 에어컨'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LG전자]

이 제품은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기 때문에 냉방성능과 에너지 효율져 기존 정속형 모델보다 에너지(일 4시간 사용 기준)를 최대 29% 절약할 수 있다. 냉방면적은 26㎡(제곱미터)로 냉방, 송풍,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바람세기 약풍에서 정음모드를 사용할 경우 소음이 42dB(데시벨)에 불과한 저소음 냉방을 구현했다.

또한 고객이 직접 이동식 에어컨을 간편하게 설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국의 창틀을 고려해 간편설치 키트를 기본 제공한다. 고객은 에어컨을 이용하려는 공간의 창문을 조금 열어 설치 키트를 체결한 후 더운 바람을 내보내는 배관을 연결하면 된다.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 LG 씽큐, 구글 어시스턴트, 네이버 클로바 등과 같은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원격으로 제품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게 가능하다.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리모컨도 기본 제공된다.

앞서 미국 비즈니스 및 테크 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지난달 LG전자 제품을 최고의 이동식 에어컨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 매체는 LG 이동식 에어컨이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에너지 효율이 높고 조용하다고 평가했다. 차별화된 스마트 기능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무선인터넷 탑재 모델이 74만9천 원, 일반 모델이 69만9천 원이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이동식 에어컨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