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의 호소 "이태원 클럽 방문 외엔 아무것도 안묻겠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태원 클럽 일대 방문자 코로나19 전수조사와 관련해, "이태원 방문 여부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며 방문자들의 자발적 진단검사를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분들이 남아있다"며 "시간의 문제일 뿐 이태원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조성우 기자]

이어 "'나는 괜찮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망설이고 있다면 당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발적 신고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방문 여부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고, 양성으로 밝혀져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삭제해 2차 감염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태원 클럽 출입자 명부에 허위 정보가 적힌 사례가 속출한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이라도 출입자 명부 작성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 등은 IT(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고위험시설 방문자를 확인하고 출입자 정보와 일치하는 명부 작성 방안을 꼭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