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성인 절반 '홈족'…여성·2030세대 많아

코바코, 5월 소비자행태조사 결과 발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성인 절반이 스스로를 '홈족'이라 부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가 5월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8%가 스스로를 ‘홈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족이란 집에서 취미나 여가생활을 즐기면서 자발적으로 머무르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이중, 여성의 비중이 57%로 남성보다 많았고 여성의 경우 연령이 낮아질수록 ‘홈족’ 비중이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의 경우 20~30대의 절반 이상이 스스로를 ‘홈족’이라고 생각하는 반면, 40~50대는 30%로 가장 낮았다.

[사진=코바코]


스스로를 홈족이라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진정한 휴식이라고 생각해서'라는 응답이 64%로 가장 많았고, '외부활동보다 편해서'가 48%, '붐비는 환경이 싫어서'와 '경제적 부담이 적어서'라는 응답이 46%로 뒤를 이었다.


이어 홈족으로 생활하면서 1년 전에 비해서 늘어난 활동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영상콘텐츠 시청'이 61%로 가장 높았고, '홈카페/홈술'(49%), '음식 배달 서비스 이용'(46%), '배송 서비스 이용'(45%)이 뒤를 이었다.


뿐만 아니라, 집에서 직접 피부관리 등을 하는 홈뷰티족(69%), 집에서 헬스기기를 이용하거나 스트레칭 등의 운동을 즐기는 홈트레이닝족(42%)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코바코]
[사진=코바코]

코바코는 매달 마케팅 이슈가 있는 업종을 선정하여 소비자행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4월13일부터 16일까지 전국 만20~59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