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군 GP에 4발 총격…군 "의도적 도발 가능성 낮아"


군 "북한,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대북 전통문 보내 북측 설명 요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북한군이 3일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한국군 감시초소(GP)에 총격을 가해 우리군이 대응 사격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 드러낸 뒤 총격이 이뤄진 점에서, '의도적 도발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군은 의도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3일) 오전 7시 41분 중부 전선 감시초소(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되는(총알에 맞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GP 근무자가 여러 발의 총성을 듣고 주변을 확인한 결과 GP 외벽에 4발의 탄흔과 탄두 등이 발견됐다.

북한군 GP에서 운용 중인 화기로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 군은 10여 발씩 2회에 걸쳐 경고사격을 한 뒤 사격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경고 방송을 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 판단하에 경고 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측 인원과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오전 9시 35분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 명의로 대북 전통문을 보내 상황이 확대되지 않도록 북측의 설명을 요구했다. 현재까지 북한 측은 답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우리 군은 군 통신선을 통해 북측과 상황 파악 및 추가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 중이다"라며 "필요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군은 당시 기상과 북한 동향 등을 고려해 오발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의도를 분석 중이다.

군 관계자는 "당시 안개가 짙게 끼어 시계가 1㎞ 이내로 굉장히 안 좋았다"며 "통상적으로 그 시간대가 북측의 근무 교대 이후 화기 등 장비 점검이 이뤄지는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GP 인근 영농 지역이 있는데 영농 지역에서 상황 발생 전이나 직후부터 지금까지도 일상적인 영농활동이 지속해서 식별되고 있다"며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군에 따르면, 총알에 맞은 GP의 탄흔을 초기 분석한 결과 유효 사거리 내에서 화기가 발사된 것은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해당 GP는 도발에는 부적절한 GP"라며 "GP가 보유하고 있는 화기로 도발의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유효 사거리 내에서 도발하는 것이 도발의 일반적인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군은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총격이 일체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군사합의 체결 이후 GP에서 총격이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관계자는 "대북 전단 살포와 연계성은 없다"며 "남북합의에 따라 철수한 GP의 부대도 아니고, 유해발굴 지역과도 멀리 떨어져 있다"고 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