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정부지원 개발 탄력


질병관리본부 연구용역 과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GC녹십자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업 체계를 작동한다.

GC녹십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 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GC녹십자 프로젝트가 국책과제화돼 개발 속도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치료적 확증을 위한 임상시험 및 상업 생산 준비를 동시에 하고 있으며, 임상시험은 늦어도 7월 중에 개시될 예정이다.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약물 제조를 위한 코로나19 회복기 환자 혈장 수집이 이번 주에 시작되며, 조만간 적십자 혈액원에서도 이같은 혈장 수집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GC녹십자는 자사 혈액제제 국내 생산기지인 오창공장에서 이 치료제 양산을 위한 시험 생산도 이미 성공적으로 마친 상태다.

GC녹십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 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사진=GC녹십자]

회사 측은 혈장치료제 개발 목적에 대해 우선 시급한 코로나19 환자 치료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신종 감염병 치료제 플랫폼 확보라는 미래 대비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유례없는 위기를 직면한 지금은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능동적으로 준비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혈장치료제 GC5131A는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직접 투여하는 '혈장 치료'와는 차이가 있다. 혈장 치료는 일종의 의료행위이고, 혈장치료제는 이러한 혈장에서 항체가 들어 있는 면역 단백질만 분획해서 고농도로 농축해 만든 의약품이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