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1Q 영업익 2902억원…전년比 20%↑

건설사업 부문 실적 개선과 고려개발 연결 편입 효과…매출·영업익 '견인'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대림산업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천9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5천9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8.1% 증가했으나, 순이익은 2천232억원으로 같은 기간 5.6% 줄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건설사업 모든 부분의 원가율이 개선됐고, 연결 자회사인 삼호의 실적 개선과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작업)에서 졸업한 고려개발의 연결 편입 효과도 매출·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대림산업]

다만, 석유화학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제품 수요 감소와 유가 급락으로 이익이 감소했다.

연결기준 신규 수주는 코로나19 사태로 영업환경이 위축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감소한 9천508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말 수주 잔고는 지난해 말과 비슷한 20조6천236억원이다.

부채비율과 순차입금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일부 증가했으나 연결기준 부채비율 105%, 순 현금 530억원으로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