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2개 단지 브랜드명 변경…'포레나' 인기 고공행진

브랜드 변경 요청 줄이어…여수웅천·익산부송 단지에 포레나 적용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화건설이 기존 분양 단지에 대해 신규 브랜드인 포레나(FORENA) 명칭을 적용한다.

한화건설은 2개 단지, 1천154세대(레지던스 포함) 규모의 아파트에 포레나 브랜드 변경 적용한다고 28일 밝혔다. 두 단지는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며 향후 포레나를 대표하는 단지들로 거듭날 예정이다.

'포레나 여수웅천 디아일랜드(레지던스 348실, 오피스텔 180실)'는 오는 6월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여수의 강남이라 불리는 웅천지구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3면이 바다에 둘러싸여 있어 우수한 조망권을 갖추고 있으며 호텔, 레지던스, 오피스텔, 상가를 포함한 프리미엄 레저 복합단지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포레나 익산 부송(아파트 626세대)'은 오는 2021년 준공 예정인 주상복합 단지로 익산 최고층인 38층이라는 상징성을 갖췄다.

한화건설의 주거브랜드 '포레나'.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은 공사 현장 가림막과 사인물 등에 포레나 브랜드 로고를 적용했으며, 준공시 변경된 브랜드 명으로 등록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8월 통합 주거브랜드인 포레나를 런칭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8개 단지 5천520세대 규모의 주택 브랜드가 이전 브랜드인 꿈에그린에서 포레나로 변경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해당 단지들은 단기간에 브랜드 변경 동의율 80%를 넘어서는 등 신규 브랜드 포레나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나타냈다.

한화건설은 현재 브랜드 변경 요청이 들어온 10여개 단지에 대해서도 단지명 변경 절차에 대해 안내하고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에 입주한 단지들에 대해서는 포레나 브랜드 사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포레나는 런칭 이후 올해까지 신규 분양한 5개 단지가 연속으로 매진되면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 냈다. 특히 각 단지들이 기록적인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지역의 최선호 단지,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